Art Project

Good Morning Mr. Nam Jun Paik

31 Jan - 7 Mar 2008
런던 주영한국문화원, 런던
UK

작가 Artist

  • 백남준, 강승희, 강임윤, 구본창
  • 구성수, 김기라, 김대수, 김아타
  • 김종학, 김지원, 데비한, 배병우
  • 배준성, 송수남, 신미경, 윤미연
  • 이왈종, 이용백, 임영균, 장유정
  • 조덕현, 천우정, 홍영인, 황영성

후원 Sponsor

  • 문화체육관광부
  • 경기문화재단
  • LG Viewty
  • 대한항공
  • 네오룩
  • 이미지 속닥속닥
  • SUUM project

2008년 1월 런던 주영한국문화원 개관을 기념하기 위하여 기획된 <굿모닝 Mr.백남준> 전시는 국제적 무대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한국출신 원로 및 중견작가들과 런던 및 유럽을 근거지로 활동하는 젊은 작가 총 24명의 작품 전시와 더불어 현대미술역사가 기억하는 1대 국제 작가인 거장 백남준의 작품을 영국에 소개한다. 이를 통해 백남준이 한평생 예술을 통해 가장 열망한 ‘소통’의 개념을 다양한 매체로 작업하는 국내외 작가들과 함께 제시하여, 영국미술계 및 일반 관객들에게 한국 현대미술의 어제와 오늘을 조망해 보는 기회를 마련한다.

<굿모닝 Mr.백남준>전시에서는 백남준의 대표적 비디오 작품을 런던에서 최초로 상영하였다. 또한 백남준과 플럭서스 이후 한국현대미술계 안에서 개념미술과 비디오, 퍼포먼스, 뉴미디어, 설치작업등 다양한 장르에서 영향을 받는 24인의 작가를 통해 한국현대미술의 현재와 가능성을 영국 미술계에 소개하였다.

 

Good Morning Mr. Nam June PAIK is curated by Jiyoon Lee to celebrate the opening of the Korean Cultural Centre UK. It presents works by 24 Korean contemporary artists, including Nam June PAIK (1932-2006) whose three major video works will be shown in London for the first time.

The exhibition title is inspired by Nam June PAIK’s groundbreaking satellite installation project Good Morning, Mr. Orwell (1984) which linked New York and Centre Pompidou as well as hooking up with broadcasters in Germany and South Korea. Performed and originally broadcast on the first day of year 1984, PAIK’s project was a rebuttal to Orwell’s dystopian vision of the future, highlighting the use of the mass media and communication as means of creativity and expression of artistic freedom.

Good Morning Mr. Nam June PAIK does not follow the format or content of PAIK’s project but instead takes its spirit, and relates it to our times. Good Morning Mr. Nam June PAIK is a celebration of random creativity arising from unintended collaborations, which in itself arises from the joy of communic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