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 Project

KOREAN EYE
: FANTASTIC ORDINARY

3 Jul – 18 Jul 2010
Saatchi Gallery, London
UK

작가 Artist

  • 배준성, 홍영인, 배찬효
  • 권오상, 지용호, 김동유
  • 이림, 김현수, 전준호
  • 박은영, 신미경

큐레이터 Curator

  • 이지윤
  • 이대형

후원 Sponsor

  • 스탠다드차타드
  • 대한항공
  • 중앙일보
  • 영국문화원
  • 사치갤러리
  • 파라렐 미디어그룹

스탠다드차타드가 후원하는 한국 신진 현대 미술 작가 전시회인 ‘코리안 아이: 환상적인 일상 (Korean Eye: Fantastic Ordinary)’ 전이 런던의 사치 갤러리를 시작으로 싱가포르, 서울 3개국에 걸쳐 진행되었다.

2009년 처음 ‘코리안 아이: 문 제너레이션 (Korean Eye: Moon Generation)’이 스탠다드차타드 후원으로 개최됐으며, 런던의 사치 갤러리에서 25만 명 이상의 관람객을 유치한 바 있다. 이 전시의 성공에 힘입어 ‘코리안 아이: 환상적인 일상’을 주제로 두 번째 전시회가 열렸다.

‘코리안 아이: 환상적인 일상’ 에는 11명의 신진 및 기성 한국 작가가 선별되었으며 일상을 반영한 30여 점의 작품이 전시되었다. 또한 참여 작가들의 작품을 소개하는 책자인 “코리안 아이: 컨템포러리 코리안 아트 (Korean Eye: Contemporary Korean Art)” 도 출간 되었다.

팀밀러(Tim Miller) 스탠다드차타드 그룹 이사 및 스탠다드차타드제일은행(SC제일은행) 이사회 의장은 “지난 해에 이어 올해도 코리안 아이를 후원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 올해 전시될 작품에서 보여지는 다양한 재능과 표현기법은 매우 높은 수준이며, 한국의 현대 미술 작가를 지원하고 스탠다드차타드의 국제적인 네트워크를 활용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 고 말했다.

코리안 아이의 창립자인 데이비드시클리티라 (David Ciclitira) 는 “지난 전시회에 대한 뜨거운 성원 이후 사치 갤러리가 코리안 아이 전시회를 초청해 다시 한번 함께 할 수 있게 돼 기쁘다. 작년에 이어 올해도 재능 있는 작가들을 발굴해, 이번 전시 전시회에 대해 높은 기대를 가지고 있으며 뜨거운 호응이 예상된다” 고 소감을 말했다.

나이젤허스트 (Nigel Hurst) 사치 갤러리의 대표이사는 “2009년 ‘코리안 아이’의 성공적 전시 이후, 사치 갤러리가 올해에도 코리안 아이 전시회에 보다 적극적인 참여를 하게 돼 기쁘다. 올해 전시회에도 작년에 이어 참신하고 매력적인 작품들이 선보이게 될 것이다” 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에 전시될 작품 선별은 한아트 갤러리 (Hanart Gallery) 디렉터 및 큐레이터인 송중창(Tsong-zung Chang), 영국 왕실예술대학(Royal College of Arts)의 명예 펠로우인 세레네라시 클리티라 (SerenellaCiclitira), 미술 컨설턴트이자 큐레이터인아멜리 본 웬델 (Amelie von Wedel), 필립스드퓨리 (Phillips de Pury Company)의 디렉터인 로드만 프리맥 (Rodman Primack), 큐레이터/미술 사학자인 이지윤과 지난 해 코리안 아이 큐레이터로 활약한 이대형이 함께 했다.

2010년 10월 13일 ~ 21일 / The Arts House, 싱가포르
2010년 11월 18일 ~ 30일 / 한국국제교류재단 문화센터, 서울

 

Sponsored by Standard Chartered, and hosted by the Saatchi Gallery, Korean Eye opened an exhibition of contemporary Korean Art at the Saatchi Gallery. Building on the popular success of previous year’s Korean Eye: Moon Generation, which attracted over 250,000 visitors to the Saatchi Gallery, Fantastic Ordinary presents a selection of over 30 works by a select group of 12 Korean artists. Fantastic Ordinary travels to Singapore in September and Seoul in November.

The artists presenting works in Fantastic Ordinary are Bae Chan Hyo; Bae Joon Sung; Gwon Osang; Hong Young In; Jeon Chae-gang, Jeon Joon Ho; Ji Yong Ho; Kim Dong Yoo; Kim Hyunsoo; Lee Rim; Park Eun Young; and Shin Meekyoung. Jeon Chae-gang was the 2009 JoongAng Fine Art Prize Winner and Lee Rim who exhibited in Moon Generation has been subsequently commissioned to create new work for Perrier Jouet, a sponsor of Korean Eye.

The selection of work has been made by an international curatorial board, including Director of Hanart TZ Gallery and Chinese Curator Tsong-zung Chang; Co-Founder of Korean Eye and a Royal College of Art Honorary Fellow Serenella Ciclitira; Curator and Art Historian Jiyoon Lee; Curator Daehyung Lee; Art Consultant and Curator Amelie von Wedel and contemporary art specialist Rodman Primack.

The exhibition is organised by Korean Eye, founded in 2009 by David Ciclitira to support emerging and more established Korean artists by exhibiting their work internationally. David and his wife Serenella have been avid collectors for over 20 years, and are working to increase international awareness for Korean contemporary artists. The launch of this exhibition in London provides an opportunity for cultural exchange, and the appreciation of Korea’s rapidly developing art scene, which until recently had little exposure outside Korea.

Dr Tim Miller, Director of Standard Chartered and Chairman of Standard Chartered First Bank Korea, said “We are delighted to be supporting Korean Eye once again. The diverse range of talent and expression on display as part of the exhibition this year is truly exceptional. Standard Chartered is committed to the long term development of the communities in which we operate, as a demonstration of our commitment to be Here for good. We are proud to be here for Korean contemporary artists and to use our global network to support them.”

Nigel Hurst, CEO of the Saatchi Gallery, said “After the success of Korean Eye in 2009, the Saatchi Gallery is delighted to support this year’s exhibition and have greater involvement in Korean Eye going forward. This year’s exhibition offers another outstanding selection of fresh and arresting work”.

Fantastic Ordinary will also be the backdrop for the launch on July 5th of the book Korean Eye: Contemporary Korean Art published by SKIRA and edited by Serenella Ciclitira, It is the first major book to promote Korean contemporary art in English and will be a definitive point of reference for the Korean contemporary art sce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