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 Project

Seoul
: Until Now!

1 Jun - 21 Aug 2005
Charlottenborg Exhibition Hall, Copenhagen
Denmark

작가 Artist

  • Chang Jia, Cho Duck-Hyun
  • Choi Jeong-Hwa, Chung Seoyoung
  • FlyingCity, gimhongsok
  • Goh Emil, Gwon O-Sang
  • Ham Kyungah, Jung Yeondoo
  • Kim Beom, Kim Sora
  • Kim Young Jin, Lee SooKyung
  • Nam Zie, Noh Sang-Kyoon
  • Oh Inhwan, Park Chan-Kyong
  • Park June Bum, Park MeeNa
  • Park Yong Seok, Rhii Jewyo
  • thisisnotaloveletter, Yoo Hyunmi
  • YOUNG-HAE CHANG HEAVY INDUSTRIES

후원 Sponsor

  • Ministry of Culture Denmark
  • Korea Foundation
  • Korea Herald
  • LG in Denmark

<Seoul: Until Now!>전은 글로컬(Glocal)의 중심으로 국제적 메트로폴리탄으로 거듭나고 있는 ‘서울’의 모습을 비평적인 시각으로 재조명해 보고자 하는 전시로, 지역성 보다는 보편적 도시성에 주목하였다는 점에서 서구에서 개최되었던 기존 아시아계 전시와 차별화를 꾀하였다.

<Seoul: Until Now!>는 역동적으로 움직이고 있는 서울이 지나온 흔적들을 추적해가며 지난 15년 간 도시와 작가가 주고 받았던 상호작용을 돌아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는 1990년대 초반의 서울 미술계가 어떻게 변화하여 왔는지를 살펴보는 장인 동시에, 현재를 강조하는 전시로서 서울의 독특한 도시성을 작품에 반영하여 보여준다.

본 전시는 1988년 서울올림픽과 1989년 해외여행 자유화 이후로 급격히 국제화가 진행되었던 한국의 수도 서울에서 지난 15년 동안 이루어진 다양한 변화와 발전에 초점을 맞추었다. 15년 간 정치, 경제, 사회 전반에 걸쳐 진행 된 총체적인 변화는 서울에 거주하는 시민들의 일상에 급격하고 다양한 변화를 가져다 주었다. 이는 한편으로는 사회 깊숙이 자리잡고 있던 전통적인 가치관에 의문이 제기되도록 함으로써 가치관 혼란 상태인 아노미상태를 야기하는 원인으로 작용하기도 하였다.

본 전시에서는 서울에서 거주하며 서울의 변화를 가장 가깝게 지켜 본 작가들과, 해외에서 거주하며 제3자의 객관적인 눈으로 서울을 바라본 작가들이 서울의 도시성을 다각도로 비판, 표현한다. 즉, 서울의 실제모습을 형태적으로 재현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역사, 건축, 도시설계, 젊은이들의 문화, 전통 문화 등 사회적인 이슈들과 도시인들의 정체성에 대한 내용들을 함께 담고있다.
본 전시는 미술 비평가이자 큐레이터인 퐁투스키 엔더스와 숨프로젝트의 이지윤 대표가 공동으로 기획하였다.

 

SEOUL: UNTIL NOW! focuses on developments of a particular city, as a scene and as a site. It follows the art scene in Seoul from the early 90′s but focuses on the present, at the same time it allows the city itself to be mirrored through the art.

Seoul is one of the world’s largest cities. It is fast, vast and confusing, and full of contradictory impressions. It is not exactly a beautiful city. In fact, many times it often acts as the opposite. It takes some time to uncover the unique qualities of Seoul. It is a maze with many detours and short cuts, where conformity is interrupted around every corner. The same could be said about the contemporary art scene in Seoul. Just like the city itself, its development has been rapid. Most of the contemporary art scene only started to evolve after the process of democratization had started in the late 1980′s. From the early 90′s and onwards, Korean artists were already emerging on the international scene. The exchange with the art world outside of Seoul has been in a constant flux in recent years, making the city probably the most dynamic art scene in East Asia today.

‘SEOUL: UNTIL NOW!’ covers layers not easily seen in the city, through projects made by artists. History, architecture, city planning, youth culture, social aspects as well as gender and identity issues are present, while urban realities are used and examined from various approaches. Documentary methods and materials are used and twisted in highly personal ways, while the city and its contemporary realities have passed through a number of spatial, formal and metaphorical considera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