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 Project

Songdo
: Art City Project

Sep 2015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Incheon Free Economic Zone
KOREA

인천경제자유구역(IFEZ)의 국제 공공미술 프로젝트(Public Art Project)인 “ART/ACT SONGDO”는 공공미술을 매개로 소통의 공간을 조성하는 아트시티를 구축하고자 합니다. 단순히 공공미술을 설치하는 프로젝트와 차별화된 송도만의 공공미술, 발전과 변화의 동력으로서의 예술, 새로운 지평으로서의 도시미술을 보여주는 프로젝트가 될 것입니다.

센트럴공원에 설치된 10점의 작품(ART)은 감상을 넘어선 활동(ACT)의 주체로서 여러분을 초대할 것입니다.

We are delighted to introduce the International Public Art Project “ART/ACT SONGDO” in Incheon Free Economic Zone (IFEZ) as a location for Public Art. This project will introduce the Public Art Project of Songdo, as a new prospect of Urban Art and the Art as a catalyst of development and changes. The ten pieces of ART cordially invite you to ACT beyond appreciation.

더 송도 튜더스(THE SONGDO TUDORS)

새로운 옷을 입은 건축, 센트럴공원의 랜드마크를 발견하다

송도 센트럴공원의 입구에 위치한 컴팩스마트시티는 인천시립박물관이다. 평범했던 건물 외벽에 영국작가 리차드 우드가 새로운 옷을 입혔다. 영국의 전통적 건축 양식인 ‘튜더(TUDOR)’ 에서 영감을 얻어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작품으로 ‘실재와 허상’, ‘자연과 도시’, ‘내부와 외부’, ‘전통과 현대‘라는 대립적인 개념들을 담아내며 건물의 상징성을 강화한다. 총 면적이 1000㎡가 넘는 초대형 디지털 패턴은 관람객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기는 송도의 랜드마크가 될 것이다.

Architecture dressed with a new design: Discover the landmark of Central Park

Compact Smart City is the municipal museum of Incheon located by the entrance of Central Park, Songdo. British artist Richard Woods has designed a new façade to the walls of Compact Smart City. The design was inspired from traditional British Tudor architecture, the artist reinterpreted into a contemporary art. It symbolizes coexistence of oppositional concepts, such as ‘reality versus virtuality’, ‘rural versus urban’, ‘interior versus exterior’, and ‘tradition versus modern’. With its overwhelming size, covering over 1000 ㎡ of the wall, this impressive digitized pattern will be a new landmark of Songdo.

3 큐브(3 Cubes)

색다른 소통, 예술과 놀다

센트럴공원 안의 넓은 잔디밭에 설치된 <큐브>는 인체 대비 거대한 규모를 갖고 있다. 넓이는 같지만 서로 다른 높낮이의 3개의 공간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사실 공중에서 보면 제목처럼 3개의 정육면체들(cubes)의 형태를 띄고 있다. 빛의 방향과 그림자의 형태, 보는 위치에 따라 달라 보이는 이 작품은 시·지각의 격차를 통한 실제와 왜곡이라는 개념을 담고 있다. 시각적 감상 뿐만 아니라 단차가 있는 공간을 오르내리며 몸으로 작품을 경험하는 유희적인 공간을 만들어낸다. 관람객이 작품 안에 들어와 작품 위에서 일광욕을 즐기거나 돗자리를 펴고 앉아 김밥을 먹어도 되는 관객친화형 작품으로 작품에 음식물을 흘리지 않을까 걱정할 필요가 없는 작품이다. 실상은 매우 개념적인 작품이지만, 대부분의 시민들이 이것이 예술작품인지 알아채기 힘든 공공미술 작품이다.

Playing with Art through new forms of interaction

The artwork <Cube>, installed in the Central Park’s vast grass lawn, is monumental in its size. It is composed of three contrasting spaces each with different width and height. Seen from above, the work looks as if three cubes have been combined together. The installation appears differently depending on the direction of light, shadow and viewer’s position. As people can freely walk over the structure, it is an interactive work of art: you can even enjoy your picnic or sun tanning on top of the raised hills of the sculpture. Despite its conceptual significance, it blends in so well with the surrounding environment that visitors might not even recognize it as a contemporary artwork.

대즐(Dazzle)

카모플라쥬 아트를 타고, 운하를 따라 움직이다

송도 센트럴공원의 상징적 시설물 중 하나인 수상택시와 보트하우스 선착장, 주변 가로등까지 산뜻한 칼라로 래핑(wrapping)한 작품. 얼핏봐서는 이런 것도 예술인가 싶지만 공공미술 작품이다. 최근 트렌디한 패셔니스트들의 핫한 아이템인 카모플라쥬 기법을 응용하였다. 제1차 세계대전 당시 위장을 목적으로 사용되었던 대즐 카모플라쥬 (Dazzle Camouflage, 위장도색) 에서 모티브를 가져와 레몬색과 회색의 스트라이프 패턴을 입혔다. 보트가 선착장에 도착하면 주변공간과 함께 하나의 패턴으로 보이는 착시효과를 불러일으킨다. 영국 왕립예술대학 인테리어디자인학과 학과장이자, “색상의 마법사”로 불리우며, ‘영국에서 가장 잘나가는’ 세계적인 인테리어 디자이너 겸 설치작가인 에이브 로저스의 국내 첫 공공미술 프로젝트.

Moving through canal with Camouflage Art

The artist wrapped water taxis, boat house dock, as well as nearby street lamps with vivid colours. It is a site-specific public art, even if it might not appear as one at a quick glance. This distinctive design was inspired by Dazzle Camouflage, used during World War I for disguising. Camouflage has now become one of the trendiest motifs, favored by many leading artists and designers. When boats arrive at the dock, visitors will experience optical illusion, where the vibrant patterns merge with its surrounding structures. This is the first public art project in Korea by Ab Rogers, who is a leading interior designer and installation artist, also known as ‘the magician of colours.’ He is currently the dean of Interior Design department at the Royal College of Art, London.

바이탈(VITAL)

발 밑에 펼쳐지는 생동감, 예술 위를 걷다

인천한옥컴플렉스 옆 광장에는 발리계 미국작가인 신타 탄트라의 슈퍼그래픽이 설치됐다. 슈퍼그래픽은 뉴욕 맨하튼, 덴마크 코펜하겐 등 최근 해외 공공미술에서 각광을 받고 있으나 아직까지 국내에서는 착시그림을 제외하고 공공미술로 설치된 대규모 슈퍼그래픽은 찾아보기 힘들었다. 송도아트시티에서는 유지 관리가 수월한 돌, 철, 브론즈 조각 위주의 조형물에서 벗어나 현대 공공미술의 다양성을 볼 수 이다. 기하학적 패턴과 외국작가가 상상한 한국적 색감이 송도의 국제적인 풍광과 주변에 위치한 한옥마을의 전통적인 건축의 가교 역할을 하고 있다. 특히 이 장소는 연중 다양한 행사가 열리고 있어 많은 관람객들이 1800제곱미터가 넘는 면적을 화려하게 채운 색채의 향연을 즐길 수 있다.

Vitality under your feet, walking over Art.

The American-Balinese artist, Sinta Tantra installed Super Graphic just beside Incheon Hanok Complex. Super Graphic has aroused a lot of public attention throughout the world, including Manhattan, New York, Copenhagen and Denmark. In contrast, a large-scale Super Graphic works could rarely be found in Korea, apart from few ‘optical art’ projects in public spaces. Unlike conventional stone, iron or bronze sculptures that have been preferred by local governments for maintenance reasons, Songdo Art City aims to show diversity of modern public art through this project. Abstract patterns and traditional Korean colours re-interpreted through the eyes of the foreign artist serve as a mediator between urban landscape of Songdo and nearby folk villages. As numerous public events are held at this site, visitors are encouraged to enjoy feast of colours over 1,800㎡ supersized graphic.

 

https://www.ifez.go.kr/frt/biz/contents/CTS_0000000000000293/getContents.do